솔바이오, 엑소좀 업계 최고 난제, '엑소좀 이질성 극복 해결’='ISEV 2024'서 '엑소좀 암 진단기술' 연구결과 발표
솔바이오, 엑소좀 업계 최고 난제, '엑소좀 이질성 극복 해결’='ISEV 2024'서 '엑소좀 암 진단기술' 연구결과 발표
  • 이대로
  • 승인 2024.05.14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40조 원 규모 엑소좀 바이오테크시장 견인할 강력한 성장동력 확보
- 솔바이오, 엑소좀 이질성 난제 극복... "암특이적 엑소좀 고순도 분리 성공"
- 암세포 엑소좀을 변형없이 순수하게 분리... 세계 유일의 기술 탄생
- 각종 암, 다중암 등 다양한 질환 조기진단 가능 "적응증 확대할 것"
솔바이오, 엑소좀 업계 최고 난제, '엑소좀 이질성 극복 해결’='ISEV 2024''엑소좀 암 진단기술' 연구결과 발표

연간 40조 원 규모 엑소좀 바이오테크시장 견인할 강력한 성장동력 확보
- 솔바이오, 엑소좀 이질성 난제 극복... "암특이적 엑소좀 고순도 분리 성공"
- 암세포 엑소좀을 변형없이 순수하게 분리... 세계 유일의 기술 탄생
- 각종 암, 다중암 등 다양한 질환 조기진단 가능 "적응증 확대할 것"

국내 기술진이 엑소좀 업계 최고 난제로 손꼽히는 '엑소좀 이질성 문제'를 세계 최초로 해결하는데 성공해 엑소좀 체외 진단시대가 활짝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엑소좀 전문기업 '솔바이오'(각자대표 백세환, 반경식)는 전립선암 특이적 엑소좀을 대상으로 한 'Local 이질성 변화 탐지기술 기반 암 조기진단 기술' 임상시험에서 유용성 입증에 성공해, 58일부터 12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ISEV 2024'(국제세포외소포학회)에서 전세계 석학들과 의학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백세환 대표가 암 조기진단 임상 결과를 발표해 학계와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큰 관심을 끌었다고 514일 밝혔다.

엑소좀은 질병 진단, 생물정보학, 약물전달시스템, 치료제 개발에 혁명을 가져올 나노바이오 대표주자로 손꼽히지만, 혈액 내 엑소좀마다 각기 다른 크기, 함유물, 기능, 세포 생리, 질병 등에 의해 엑소좀의 종류 및 분비량이 달라지는 '이질성'(heterogeneity) 문제 때문에 수많은 글로벌 제약사와 진단기업들이 엑소좀 연구에 뛰어들었지만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이 거의 없다.

백세환 대표는 나노 진단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으로, 이번에 임상 결과를 발표한 ISEV(국제세포외소포학회) 연례 회의는 세포외 소포체(엑소좀) 분야 최고 권위 컨퍼런스로 손꼽힌다. 매년 전 세계 석학들과 연구자, 과학자, 의학전문가 1,200명 이상 참석해 최신 연구 동향과 최첨단 기술을 공유하는 대규모 학술대회다. ISEV가 발행하는 학술지는 25.841점의 독보적인 인용지수(IF)를 기록하고 있는 저명한 저널로 엑소좀 분야의 트렌드 세터로 유명하다.

솔바이오는 이번 임상에 적용한 'Local 이질성 변화 탐지 기술 기반 암 조기진단 기술'이 자체 개발한 엑소좀 표적 분리 기술 '뉴트라 릴리스'를 활용한 것으로, 최대 난제인 혈액 내 엑소좀의 '이질성'을 극복하고 전립선 암에서 분비된 엑소좀 만을 변형없이 고순도로 분리하는데 성공해, 암 조기진단의 신기원을 연 획기적인 혁신 진단기술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 일본, 인도 특허청으로부터 원천기술 '뉴트라 릴리스'의 핵심 특허를 취득했으며, 이밖에 글로벌 2개국에서 특허를 출원 중이다.

핵심 기반기술인 '뉴트라 릴리스'(NeutraRelease)는 솔바이오가 독자 개발한 엑소좀 서브타입 면역 분리 원천기술이다. 암 특이적 엑소좀 서브-서브타입만을 분리하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아, 지난 4'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4' 조달청 혁신 제품에 지정됐다.

솔바이오는 이번 연구결과가 엑소좀 이질성 극복의 첫 임상 사례로, 플랫폼 기술로서 다중암, 진단 기술, 치료제 등 다양하게 적용해 엑소좀을 연구하는 진단기업, 제약사, 연구기관들의 어려움을 해결해, 2026년 약 40조 원 규모로 예상되는 글로벌 엑소좀 바이오테크 시장을 견인할 강력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세환 솔바이오 각자대표는 "저명한 엑소좀 학회인 ISEV에서 세계 최초로 엑소좀의 이질성을 극복하고 고순도로 분리한 성공사례를 공개했다"라면서 "이 기술은 다양한 질환의 조기 진단이 가능한 플랫폼 기술로, 암 조기진단 시장을 선도할 획기적인 게임 체인저로서의 가치를 확인했다. 올해 초 첨단재생 바이오법 개정으로 난치병 치료에 줄기세포 및 유전자 등 자가 세포를 이용한 치료가 가능해짐에 따라 적응증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 조기진단 시장을 견인하는 글로벌 바이오 테크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바이오'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엑소좀 분리 원천기술 '뉴트라 릴리스'와 면역분석기술 '엑소메인', 신기술 'Local 이질성 변화 탐지 기술 기반 암 조기진단 기술'을 보유한 혁신 바이오벤처기업으로, 혈액 엑소좀 기반 다중 암 및 심혈관, 신경계 질환의 조기진단 플랫폼 기술 등 국내외 20여 개 특허를 확보하는 등 탄탄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백세환 대표(고려대 명예교수)는 한국바이오칩학회 창립회장을 역임했고, 35년간 면역진단 연구를 해 온 석학으로, 진단 기술 분야 세계 최고 권위자로 손꼽힌다.

참고자료

'ISEV 2024' 학회 발표 제목
바이오마커 발견을 위한 엑소좀 하위 집단(exosome subtype)의 유용성 탐색. (EXPLORING THE UTILITY OF EXOSOME SUBPOPULATION FOR BIOMARKER DISCOVERY)

엑소좀(Exosome)이란
엑소좀은 살아있는 세포에서 분비되는 나노 크기의 신호전달 물질로, 세포-세포 간 신호 전달자 역할을 한다. 약물 전달효과가 높고 부작용이 낮아 암 등 난치성 질환의 조기진단 및 치료, 생물정보학, 약물전달체, 치료제 개발, 화장품에 이르기까지 활용도가 높은 바이오마커다. 엑소좀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연구 초기 단계로, 해외에서도 아직 시판된 엑소좀 약물이 없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엑소좀의 이질성(heterogeneity) 난제
혈액 내 엑소좀들은 크기, 함유물, 기능, 출처 등이 각각 다르며, 세포 생리 및 질병 상태에 따라 엑소좀의 종류와 분비량이 달라지는 '이질성'을 갖는다. 특히 암 발생 초기에는 그 이질성이 극히 미세하게 변화해, 혈액 내 '전체 엑소좀'(total exosome)을 분리하는 진단키트로는 암 등 난치성 질환의 조기 탐지가 거의 불가능하다.

현재 국내외 연구기관, 병원 및 임상검사센터 등에 공급되는 대부분의 엑소좀 분리키트 제품들은 '전체 엑소좀'(total exosome)을 분리하고 농축하는 단계의 키트이며, 엑소좀 이질성을 극복하고 '엑소좀 서브타입 및 서브-서브타입' 순수분리가 가능한 기업은 세계에서 솔바이오가 유일하다.

엑소좀 시장
DBMR 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엑소좀 시장은 20211177,400만달러(16조원)에서 연평균 약 21.9% 성장해, 오는 20263169200만달러(43조원)까지 커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