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법제처 손잡고 화장품 수출 돕는다!
식약처-법제처 손잡고 화장품 수출 돕는다!
  • 이대로
  • 승인 2024.05.0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 해외진출 법령정보 제공 업무 협약’ 체결 고급 정보 제공 예정

화장품 수출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법제처가 손을 잡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와 법제처(처장 이완규)51일정부세종청사에서화장품 해외진출 법령정보 제공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두 기관은 각각 보유하고 있는 해외 화장품 규제정보와 법령정보를 활용해 해외 국가들의 규제 및 법령을 제공해 화장품 수출에 도움을 준다는 방침이다.

특히 두 기관은 역할을 분담해 화장품 기업에 맞춤형 법령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화장품 기업을 대상으로 번역이 필요한 외국 법령 수요를 조사하고 법제처는 해당 법령을 번역해 제공한다.

올해는 미국연방 식품,의약품 및 화장품법15개 국가의 화장품 법령 37건을 번역해 제공하고 단계적으로 제공 범위를 24개국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법령정보를 결합해 고품질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식약처가 운영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 챗봇코스봇(COSBOT)’에 법제처의 해외법령 번역본, 동향 자료 등을 탑재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화장품 기업에 영업 등록,화장품 기재표시사항, 품질안전 규제정보 등을 폭넓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식약처와 법제처가 협업해 제공하는 정보는 식약처의 글로벌 화장품 규제조화 지원센터(helpcosmetic.or.kr)와 법제처의 세계법제정보센터(world.moleg.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한 해외법령 정보도 양 사이트를 이용해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다.

식약처 오유경 처장은 식약처가 가지고 있는 화장품 산업의 규제 전문성과 법제처의 법제 전문성이 더해져 높은 품질의 해외 법령정보를 업계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양 기관의 노력이 화장품 기업의 해외 진출과 수출증대에 실질적이고 효과적으로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법제처 이완규 처장은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이 국가별로 제각각인 법 규제 정보를 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이 K-뷰티 열풍을 타고 국산 화장품이 전 세계로 뻗어가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의 글로벌 화장품 규제조화 지원센터(helpcosmetic.or.kr)는 화장품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화장품 인허가 규정, 각 국가의 화장품 원료 사용 기준 정보,각종 교육자료 등을 제공하고 있고 법제처의 세계법제정보센터(world.moleg.go.kr)에서는 영세ㆍ중소기업 등의 해외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16,000여 건의 해외법령 원문 및 번역본, 맞춤형 법령정보, 기사형식의 법제 동향 등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