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2022년 3분기 경영 성과
아모레퍼시픽그룹 2022년 3분기 경영 성과
  • 이대로
  • 승인 2022.11.0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5.9% 감소한 1조 218억원, 영업 이익 36.2% 하락한 330억원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옥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옥
아모레퍼시픽그룹 20223분기 경영 성과=매출 15.9% 감소한 1218억원, 영업 이익 36.2% 하락한 330억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0월31일 실적 공시를 통해 20223분기 1218억원의 매출과 330억원의 영업 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5.9%, 영업 이익은 36.2% 감소했다.

올해 3분기 아모레퍼시픽은 악화된 국내외 경영 환경으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했다. 중국 소비 시장의 둔화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업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북미 시장에서 지난해 대비 2배 가까운 매출 확장을 이뤄내고, 아세안·유럽 시장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주요 자회사도 대부분 매출과 이익이 성장하며 사업 체질 개선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줬다. 20223분기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9499억원으로 집계되었다.

국내 사업은 면세 채널 부진의 영향으로 18.6% 하락한 58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면세 등 수익성이 높은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 이익도 감소했다. 그러나 순수 국내 e커머스 채널의 화장품 매출은 10% 이상 증가해 디지털 대전환의 성과가 확대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설화수는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설화, 다시 피어나다윤조에센스 백자 에디션출시 등으로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다졌다. 라네즈는 메종키츠네와 협업한 두 번째 한정판 제품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끌어내는 등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했다. 헤라와 바이탈뷰티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신제품 출시를 통해 매출이 확대됐으며, 에스트라의 경우 국내 최초로 소아 사용 의료기기 인증 제품을 출시하며 제품 경쟁력을 높였다.

해외 사업은 중국 소비 둔화의 여파로 아시아 지역 매출이 하락하며 12.8% 감소한 334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러나 중국을 제외한 기타 아시아 시장에서는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주요 브랜드가 선전하며 약 20%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무엇보다 올해 내내 이어진 북미 시장의 성과가 더 확대되며 기대감을 높였다. 주요 브랜드의 경쟁력이 강화되며 북미 전체 매출이 97%나 성장한 것이다. 특히 라네즈의 경우 7월 진행된 아마존 프라임 데이에서 뷰티 & 퍼스널 케어부문 판매량 전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유럽에서도 라네즈의 가파른 매출 증가와 이니스프리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60% 성장했다. 일본에 라네즈 네오 쿠션을 새롭게 출시하며 본격적인 일본 뷰티 시장 공략에도 나섰다.

주요 자회사들은 브랜드 및 제품 경쟁력 강화와 온라인 채널 판매 호조로 인해 매출과 이익이 대부분 성장했다. 이니스프리는 레티놀 시카 흔적 앰플등 대표 상품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이 확대되며 매출 성장과 흑자 전환을 이뤄냈다. 에뛰드는 면세 채널 철수 영향으로 전체 매출이 소폭 하락했지만 채널 믹스 개선으로 영업 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에스쁘아는 페이스 메이크업 카테고리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하며 영업 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아모스프로페셔널도 염모 및 펌 카테고리 품질 강화 및 거래 살롱 확대 등으로 매출과 영업 이익이 모두 성장했다. 특히 오설록은 티하우스 한남점오픈 등 공간 브랜딩에 집중하고 온라인 판매 호조가 이어지며 매출과 영업 이익이 모두 크게 성장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Winning Together’의 경영 방침 아래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3대 추진 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강한 브랜드의 완성을 위해 엔진 상품 육성, 데이터 기반의 고객 대응 강화, 더마(Derma)와 웰니스(Wellness) 등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의 확장을 시도한다. 디지털 대전환과 관련해서는 커머스, 콘텐츠, 커뮤니티의 역량 강화로 팬덤을 구축하고, 디지털 기술을 통한 미래 성장 기반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사업 체질 혁신을 목표로 데이터 기반의 재고관리 최적화 및 공감 기반의 ESG 경영 강화도 추진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 2022년 3분기 경영 성과=매출 15.9% 감소한 1조 218억원, 영업 이익 36.2% 하락한 330억원 (tistor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