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 총격범 아시아계 증오범죄 혐의 기소
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 총격범 아시아계 증오범죄 혐의 기소
  • 주현진
  • 승인 2022.08.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격이 발생한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의 미용실
총격이 발생한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의 미용실
댈러스 한인 미용실 총격범 아시아계 증오범죄 혐의 기소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 미용실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인이 반() 아시아인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고 AP통신, 액시오스 등이 810(현지시간) 보도했다.

피고인 제러미 세런 스미스(37)는 지난 511일 댈러스 한인타운에 있는 한 미용실에 난입해 22구경 소총 13발을 쏴 여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댈러스 카운티 지방검찰은 810일 발표한 성명에서 "스미스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편견 때문에 고의로 피해자들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 진술서에 따르면 스미스 여자친구는 경찰관들에게 그가 2년 전 아시아계 남성과 자동차 사고로 엮인 뒤 피해망상에 빠졌으며 이 같은 망상으로 여러 정신 병원에서 치료받은 전력이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댈러스 코리아타운 미용실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범인 36세 흑인 남성 제러미 세런 스미스.
텍사스주 댈러스 코리아타운 미용실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범인 36세 흑인 남성 제러미 세런 스미스.

스미스의 여자친구는 "스미스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주위에 있을 때 마다, 아시아계 폭도들이 그를 쫓거나 해치려 한다는 망상을 갖게 됐다""그는 아시아계 상사를 험담했다는 이유로 직장에서 해고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스미스에게 특수 폭행 7가지 혐의에 증오범죄 혐의를 추가해 기소했다.

스미스에게 적용된 각각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저 5년에서 최장 99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는 최근 몇 년 사이 급증했다. 지난해 3월 조지아주 애틀랜타 마사지숍에서 발생한 증오범죄로 한인 4명 등 8명이 사망했다

특히 이런 현상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심화됐다. 지난 5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 성인의 21%는 아시아인들이 코로나19 확산에 적어도 부분적인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2021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11%가 이같이 답변했다.

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 총격범 아시아계 증오범.. : 네이버블로그 (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