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의료 서비스종사자, 페이스실드도 써야..비말 실험 충격 결과
미용·의료 서비스종사자, 페이스실드도 써야..비말 실험 충격 결과
  • 이대로
  • 승인 2021.02.2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헤어디자이너나 피부관리사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
미용·의료 서비스종사자, 페이스실드도 써야..비말 실험 충격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헤어디자이너나 피부관리사 또는 의료종사자는 마스크를 쓰더라도 서비스 제공 중 고객이나 환자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와 야마노미용예술단기대 공동연구진은 미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m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는 대면 접촉 상황에서 말을 하는 것만으로 바이러스 입자를 포함한 비말이 어떻게 확산하는지를 조사했다.

헤어디자이너가 고객의 머리를 커트할 때 배출되는 비말 입자의 움직임을 나타낸 이미지. 마스크 미착용(a)과 마스크 착용 상황(b)
헤어디자이너가 고객의 머리를 커트할 때 배출되는 비말 입자의 움직임을 나타낸 이미지.
마스크 미착용(a)과 마스크 착용 상황(b)

연구진은 고객이 미용실에서 커트나 샴푸 서비스를 받을 때 미용 종사자와 대화를 주고받는 다양한 상황에서 날숨으로 배출된 비말의 움직임을 시각화하기 위해 액상 전자담배 연기와 레이저 조사 기술을 사용했다. 이때 배출되는 연기는 지름 0.1이하의 입자로 바이러스 입자 크기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헤어디자이너가 고객의 머리를 감겨줄 때 배출되는 비말 입자의 움직임을 나타낸 이미지. 마스크 미착용(a)과 마스크 착용 상황(b).
헤어디자이너가 고객의 머리를 감겨줄 때 배출되는 비말 입자의 움직임을 나타낸 이미지.
마스크 미착용(a)과 마스크 착용 상황(b).

연구진은 실험에서 섭외한 두 자원봉사자에게 각각 미용 종사자와 고객 역할을 맡게 하고 각 상황에 맞는 자세에서 오네가이시마스“(잘 부탁드립니다)와 같은 문장을 반복해서 말하도록 했다.

그 결과, 미용 종사자가 서 있고 고객이 앉아 있는 상황에서 두 사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으면 날숨으로 배출된 입자가 그 사람 몸에 달라붙어 위쪽으로 흘러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높이지 않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용 종사자가 고객의 머리를 감겨주는 상황에서 몸을 앞으로 구부리면 이때 배출된 입자가 중력의 영향으로 아래쪽 사람에게 떨어져 내려 감염 위험을 키울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상황은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을 때 더욱더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또 이 연구에서 미용 종사자가 페이스실드를 함께 착용하고 있으면 마스크 주위에서 새어 나오는 에어로졸 입자가 다른 사람에게 유입되는 현상을 막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대해 연구 주저자인 이시이 게이코 연구원은 페이스실드는 내쉬는 숨의 상승을 촉진했다면서 따라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때 마스크와 페이스실드를 모두 착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시이 연구원은 또 이런 대면 접촉은 미용 분야뿐만 아니라 장기요양 서비스와 의료 서비스 분야에서도 상당히 비슷한 수준으로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연구에서는 바이러스를 포함한 비말이 재채기나 기침으로 빠르게 배출돼 전파 위험을 극적으로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번 연구는 대화를 통해서도 감염 위험이 커질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는 이론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물리학연구소(AIP)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유체 물리학’(Physics of Fluids) 최신호(223일자)에 실렸다.

https://blog.naver.com/estetica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