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염색이 암을 부른다? "집에서 하는 건 대체로 무관"
머리 염색이 암을 부른다? "집에서 하는 건 대체로 무관"
  • 이대로
  • 승인 2020.09.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여성 11만7천명 36년간 추적 관찰
난소암 등 일부는 예외..빈 의대, 영국의학저널에 논문
오스트리아 빈 의대 연구팀 연구 결과 발표

머리 염색제엔 발암성 화학물질이 일부 들어 있다.

정기적으로 머리를 염색하는 사람은 방광암과 유방암 등의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 보고도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미용사 등이 직업적으로 노출되는 머리 염색제만 '가능한 인간 발암 물질(probable human carcinogen)'로 분류했다.

암세포 공격에 핵심 역할을 하는 T세포 [미 NIAID 제공
암세포 공격에 핵심 역할을 하는 T세포 [미 NIAID 제공

개인적으로 쓰는 머리 염색제는 발암 물질로 보지 않는다는 뜻이다. 하지만 영구적인 머리 염색제(permanent hair dye)의 개인적 사용을 둘러싼 발암 위험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결론을 내리기에 과학적 증거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머리 염색제의 발암 위험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대규모 코호트 연구(prospective cohort study)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 의대의 에바 셰른하머 전염병학 교수팀은 최근 영국의학저널(BMJ)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9월8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올라온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미국인 여성 간호사 117200명을 36년간 추적 관찰하고 관련 데이터를 분석했다.

동일 주제로는 사상 최대 규모인 이번 연구의 결론은 대체로 IARC의 분류를 지지한다.

염색약을 사용해 개인적으로 머리 염색을 하는 것과 대다수 유형의 암 발생 위험 및 암 관련 사망 사이엔 뚜렷한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다.

방광암 세포 개의 방광암 세포를 공격하는 표피성장인자와 독소 칵테일(청색) [미 퍼듀대 제공
방광암 세포 개의 방광암 세포를 공격하는 표피성장인자와 독소 칵테일(청색) [미 퍼듀대 제공

, 기저세포암, 호르몬 수용체 음성 유방암, 난소암 등은 예외적으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머리 색깔에 따라 특별히 발생 위험이 높은 암도 일부 확인됐다.

예컨대 호지킨 림프종(림프계 악성 종양)은 머리색이 검은 여성에게만 발생 위험이 높고, 머리색이 옅은 여성은 기저세포암 위험이 두드러지게 높다.

셰른하머 교수는 "개인적으로 염색약을 써도 발암 위험은 대체로 커지지 않는다는 걸 재확인했지만 일부 유형의 암은 연관성이 드러나기도 했다"라면서 "전향적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https://blog.naver.com/estetica98/2220838420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