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화장품에 '아토피' 단어 사용 금지
기능성화장품에 '아토피' 단어 사용 금지
  • 이대로
  • 승인 2020.08.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 통해 '가려움 개선'으로 표현 변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기능성화장품 영역에서 ‘아토피’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게 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화장품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이번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은 기능성화장품 중 하나인 ‘아토피성 피부로 인한 건조함 등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화장품’이 의약품으로 오인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대한피부과학회를 비롯한 관련 학회 및 업계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을 통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된 화장품법 시행규칙에서는 기능성화장품의 범위에서 질병명인 ‘아토피’ 용어를 삭제하고 ‘피부장벽의 기능을 회복하여 가려움 등의 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으로 표현을 변경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를 해소하고 제품의 특성을 명확히 알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화장품업계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관계자는 “결국 피부과 의사들이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한 압박을 식약처가 이겨내지 못한 처사”라고 성토하며 ‘아토피 이상의 간단명료한 표현이 없는 이상 소비자에게 아토피 화장품을 설명하기란 쉽지 않아 향후 관련 제품들의 판매는 확연히 줄어둘 것“이라며 균형 잃은 식약처의 행태를 꼬집었다.

한편 식약처에서 인정하고 있는 기능성화장품은 이번에 개정한 가려움 개선 제품을 비롯해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차단 등 총 10종이며 식약처에 사전 심사 또는 보고 후 유통·판매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기능성화장품에 대해 소비자 인식이 바르게 정립되어 올바른 화장품을 선택하고 사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blog.naver.com/estetica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