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스프로페셔널, 신개념 시카 헤어케어 솔루션 ‘리페어 시카’ 라인을 출시한다
아모스프로페셔널, 신개념 시카 헤어케어 솔루션 ‘리페어 시카’ 라인을 출시한다
  • 김현정
  • 승인 2020.02.1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페어 시카 워터풀’
리페어 시카 프로틴’
리페어 시카 루미
아모스프로페셔널, 손상된 모발을 힘있고 매끄럽게 가꿔주는 ‘리페어 시카’ 라인 출시
아모스프로페셔널, 손상된 모발을 힘있고 매끄럽게 가꿔주는 ‘리페어 시카’ 라인 출시

프로페셔널 헤어 케어 브랜드 아모스프로페셔널(대표 노상철)이 3월, 손상된 모발을 힘있고 매끄럽게 가꾸어 줄 신개념 시카 헤어케어 솔루션 ‘리페어 시카’ 라인을 출시한다.

최근, 탈색을 수반한 고명도의 염색 시술이나 열펌 시술이 늘어나면서, 손상 고민을 가진 고객들이 증가하며 헤어 클리닉 시술이 정착되는 추세이다. 이에, 짧은 시간에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헤어 클리닉에 대한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아모스는 간편한 시술로 손상된 모발에 확실한 케어 효과를 볼 수 있는 헤어케어 솔루션 라인을 새롭게 출시했다.

 

아모스 ‘리페어 시카’ 라인은 시카 단백질을 함유하여 손상된 모발을 힘있게 케어 하는 신개념 시카 케어 솔루션이다. 시카 단백질은 마데카솔의 원료인 마데카소사이드와 식물성 단백질이 결합되어 모발 인장 강도 강화에 도움을 주는 핵심 성분이다. 이를 기반으로, 고객 니즈에 따라 수분, 탄력, 광채 케어 중 원하는 베네핏을 선별하여 맞춤형 레이어링 케어가 가능한 것도 눈 여겨 볼 특징이다. 더 이상 잦은 시술로 약해지고 손상된 모발을 잘라내지 않고, 시카 맞춤 케어를 통해 탄력 있고 빛나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리페어 시카’ 라인에는 다마스크 장미꽃수가 함유되어 모발에 수분을 공급하고 생기를 불어 넣어손상된 모발을 촉촉하게 가꿔주는 시카 수분 케어 ‘리페어 시카 워터풀’, 수용성 콜라겐이 모발을 탄력 있고 힘있게 가꿔주는 시카 탄력 케어 ‘리페어 시카 프로틴’, 그리고 진주층과 시어버터가 함유된 제형이 손상된 모발을 더욱 빛나고 힘있게 가꿔주는 시카 광채 케어 ‘리페어 시카 루미’ 총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리페어시카 라인은 오직 아모스프로페셔널 거래 살롱에서만 시술 받을 수 있으며, 제품 정보 및 입점 문의는 아모스 고객상담실(080-023-0707)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리페어 시카 워터풀’ 750ml/살롱 전용 제품 [피부과 테스트 완료]

모발을 힘있고 촉촉하게 가꿔주는 시카수분케어

‘2)리페어 시카 프로틴’ 750ml/살롱 전용 제품 [피부과 테스트 완료]

모발을 힘있고 탄력있게 가꿔주는 시카탄력케어

3)리페어 시카 루미’ 750ml/살롱 전용 제품 [피부과 테스트 완료]

모발을 힘있고 윤기나게 가꿔주는 시카광채케어

 https://blog.naver.com/boss7225/2218035245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가로공원로 201-1호 (CM빌딩3F)
  • 대표전화 : 1899-3394, 02-2695-2255
  • 팩스 : 02-2606-4885
  • 대표이사 : 남궁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정
  • 회사명 : 한국화장문화연구원
  • 설립일 : 1989-09-20
  • 제호 : APP저널
  • 등록번호 : 서울 자 00549
  • 등록일 : 2018-02-28
  • 발행일 : 2018-03-01
  • 발행인·편집인 : 남궁영훈
  • 사업자등록번호 : 109-02-85334
  • 통신판매신고 : 제2011-서울강서-0149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서울남부 제2011-8호
  • APP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APP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ss7225@hanmail.net
ND소프트